오래간만에 시간여행을 다룬 재미있는 SF영화 한 편을 건졌다. 로버트 A. 하인리히가 1958년경에(혹은 1959년) 쓴 단편소설 "All you zombies"를 각색해 영화로 만든 "타임 패러독스"(Predestination)다. 호감가는 남자배우 이단 호크가 등장하고, 낯설지만 훌륭한 연기력을 보여준 사라 스눅이라는 여자 배우도 매력적이다. 


내러티브는 복잡하지만, 이미 오래 전부터 "시간여행"을 다룬 SF영화에서 자주 보여준 설정들이고, 등장인물들이 많지 않아 이쪽 장르에 익숙한 영화관객들이라면 직관적으로 결말을 알 수 있을 정도다. SF장르에 거의 필수적인 특수효과 또한 요즘 나오는 다른 SF영화들에 비해 소박한 편이지만, 꽤 흥미진진하고 흡입력있게 전개되어 감독들 - "타임 패러독스"는 호주 출신의 스피어리그 형제(마이클 스피어리그, 피터 스피어리그) 2명이 만들었다. - 의 다음 작품을 기대해도 괜찮을 것 같다. 


※ 타임 패러독스(Time Paradox) : 


시간여행을 하면 역사가 바뀌므로 시간여행은 애초에 할 수 없다는 시간 역설에 대한 가설. 

만일 당신이 시간을 거슬러 과거로 돌아가서 당신의 할아버지를 죽인다면 당신은 태어날 수 없다

따라서 당신은 태어나지 않았기 때문에 과거로 돌아가서 당신의 할아버지를 죽일 수 없다

- 출처 : DAUM 영화


http://movie.daum.net/moviedetail/moviedetailStory.do?movieId=80073&t__nil_story=tabName




** 이하 영화 내용이 나옵니다. 심지어 마지막 반전에 대한 얘기도 나옵니다. 



영화 포스터출처 : DAUM 영화


대규모 범죄들을 사전에 예방하는 것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범죄예방본부(Temporal Bureau)는 사건이 발생하기 전 시점으로 시간여행요원(A time-traveling agent)을 보내 범죄자를 체포하거나 제거하는 미스테리한 조직이다.(그래서 요원들을 "템퍼럴 에이전트"이라 부른다.)

- 출처 : 위키피디아의 내용을 임의대로 요약한 내용입니다.


영화는 상당히 복잡해 보여서 도대체 3개의 반전이 무엇인지조차 헷갈린다. 아마 미혼모 "제인"을 임신시킨 것이 "존"으로 성전환 수술을 한 "제인"인 것과 "존"이 템퍼럴 요원이 될 수 있도록 안내하는 것이 이단 호크의 얼굴을 가진 "존"이라는 것 그리고 베테랑 템퍼럴 요원인 "존"이 그토록 잡고 싶어하던 범인인 "피즐 바머"가 바로 "존" 자신이라는 것으로 보여진다. 


이 복잡한 설명은"시간여행"이라는 설정때문에 가능한데, 이 복잡성때문에 영화 속에서 허술해 보이는 부분을 짚으려는 관객들이 많아, 이 복잡한 패턴이 가진 일관성을 간과하는 게 아닐까 싶다. 그 일관성은 미래의 주인공들이 자신들의 과거를 채워나가고 있다는 점이다. 이를 통해 엔딩에서 주인공이 왜 "피즐 바머"가 되는지 이해할 수 있다. 그는 스스로 "피즐 바머"가 되어야만 존재할 수 있는 것이고, 마침내 찾아낸 "피즐 바머"를 죽이고 나서야 그 사실을 깨닫게 된다. 




"타임 패러독스"는 "인터스텔라"처럼 과학분야나 우주항공에 관한 관심을 고조시키면서도 그 안에 메시지를 담고 있는 아주 괜찮은 SF 장르 영화다. "시간여행"이라는 재미있는 SF소재를 풀어내면서 그 안에 인간의 영원한 난제 중 하나인 반복되는 운명을 개척할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해 의문을 던지는 영화다. 


영화의 엔딩은 베테랑 요원 앞에 나타난 "피즐 바머"를 죽인 뒤, 머리카락을 쥐어짜며 고뇌하다 "피즐 바머"가 될 이단 호크의 얼굴을 비춘다. 누구나 이단 호크가 "피즐 바머"가 될 것을 인지하지만, 화면으로는 단지 얼굴 속 고뇌하는 각오 뿐이다. 이는 그가 만일 다른 선택을 한다면 이 시간의 수레바퀴는 바뀔 수 있을 것도 암시한다.(선택의 의미를 주지 않으려 했다면 실제 "피즐 바머"의 행동도 곁들였을 것 같다. 그래야 보다 확실해지기 때문이다.)


그의 고뇌는 간단하다. 그가 "피즐 바머"가 되면 수많은 사람들이 그의 폭탄에 희생되지만, 그는 존재하게 될 것이다. 그가 "피즐 바머"가 되지 않으면 뉴욕 시민들은 엄청난 대참사를 피할 수 있지만, "제인", "존", "템퍼럴 요원"이라는 인물은 존재하지 않게 될 것이다. 결국, 한 개인이 스스로의 존재가치를 희생할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한 질문인 것이다. 


이 영화의 진정한 패러독스는 시간의 패러독스보다 그 시간의 패러독스가 영원히 반복되도록 만드는 인간의 이기적인 역설에 있다. 


영화의 광고문구는 “우리는 이 일을 위해 태어났다”고 하지만, 실제로 그 일은 끝내 실패할 운명이었던 것이다. "피즐 바머"의 만행을 막는 것이 인생의 최고 목표라고 생각했던 주인공은 결국 존재하고자 하는 인간 본연의 속성으로 인해 "피즐 바머"를 탄생시키는 패러독스를 반복하는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불량중년
영화를 즐기는 취미를 기록한 블로그입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트랙백을 보내세요

트랙백 주소 :: http://teamblogabc.tistory.com/trackback/920 관련글 쓰기
secret